상단여백
HOME 정치 속보
국민의힘, 민주개혁진보 선거연합 기가 막힐 따름김예령 "위성정당 금지, 불체포 특권 포기, 증오의 정치 종식 등 민주당 사탕발림 국민들 심판"
국제뉴스 | 승인 2024.02.08 16:00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국제뉴스DB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국제뉴스DB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의 '민주개혁진보 선거연합' 그 이름이 아깝다"고 직격했다.

김예령 대변인은 8일 "지난 총선에서 반민주적 의회 폭거로 탄생한 선거법을 이재명 대표 개인의 심기에 맞춰 이번에도 하겠다며 퇴행을 앞장서서 주도하고 있는 정당이 민주, 개혁, 진보를 언급하니 후안무치에 기가 막힐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비례대표 명단도 마음대로 하고 싶으나 사달이 날 게 분명하니 마지못해 진보 진영의 맏형'을 운운하며 비례 의석 몇 개를 짬짜미로 나눠주고 달래겠다는 의도인데 그 속이 훤히 들여다보인다"고 힐난했다.

또 "비례 의석 순번과 지역구 배분에 대한 이재명 대표식 정략적 계산은 민주주의의 꽃인 선거와 유권자들을 기만하는 아주 나쁜 버릇"이라고 꼬집었다.

김예령 대변인은 "21대 국회에 수준 낮은 위성정당을 타고 들어와 정치를 끝을 보여준 이들이 최강욱, 김의겸, 윤미향 의원 같은 분들"이라며 "이번에도 이런 의원들을 또 봐야 하느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위성정당 금지, 불체포 특권 포기, 증오의 정치 종식 등 민주당의 사탕발림을 국민들은 기억하고 계시다"면서 "'그때는 그때고 지금은 지금이다'라며 모르쇠로 돌아설 이재명 대표와 민주당을 국민들이 심판해 주실 것"이라며 덧붙였다.


구영회 기자 asianews24@gmail.com

<국제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국제뉴스  guk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연합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방송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 보호 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정3동 1163-6번지 A-1호  |  대표전화 : 070-8615-0072  |  등록번호 서울아, 03973  |  등록일 : 2015.11.09
발행인 : 김태정  |  편집인 : 김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정
Copyright © 2015 연합경제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