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청남도 속보
논산시, 노후 응급실을 출산ㆍ육아 맞춤형 응급의료센터로… ‘새 단장’백제병원 지역응급의료센터 시설개선공사’ 마무리! 21일 준공행사 열려
김태정 기자 | 승인 2023.11.21 11:00
   
▲ 논산시청 전경.

논산시&백제병원, 지역 응급의료 인프라 현대화에 합심… 추가 개선도 예정 -

논산시(시장 백성현)가 응급의료 서비스 개선을 위해 추진한 ‘백제병원 지역응급의료센터 시설개선공사’를 마무리 짓고 준공행사를 가졌다. 21일 의료법인 백제병원(이사장 이준영)이 개최한 준공식에는 백성현 논산시장, 서원 논산시의회 의장 등 지역사회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했다.

논산시와 백제병원은 지난해 10월 인구감소에 따른 지역소멸 위기 극복에 합심해야한다는 공감대를 바탕으로 ‘아이 키우기 좋은 안전망 조성’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백제병원 응급의료센터 시설개선 공사는 이 협약에 기반해 추진된 것으로, 양측은 40년 이상 된 백제병원의 응급의료센터를 현대화하는 일에 팔을 걷어붙였다.

약 5억 5천만 원의 시설개선비가 투입된바 총면적 443㎡ 규모의 소아 전용 응급구역ㆍ보호자 상담실 및 대기실ㆍ환자처치실 등의 공간이 새 단장을 마쳤다. 이로써 백제병원 응급 환자 및 내방객들은 한층 개선된 환경에서 의료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됐다.

이에 더해 논산시는 충남 남부권을 아우르는 선진 의료 시스템을 마련해낸다는 목표로 장비 교체에도 힘쓰고 있다. 시 보건소 관계자는 오는 12월 백제병원 응급의료센터에 ‘소아 진료’맞춤형 의료장비 15종 42대가 새로 들어올 예정이라 밝혔다. 소아 진료를 최적화할 수 있는 장비들이 도입되기 때문에 자연히 출산ㆍ육아를 뒷받침할 수 있는 의료 여건이 한층 업그레이드될 것이란 전망이다.

백성현 논산시장은 “응급상황에서 골든타임 안에 시민들의 생명을 수호하려면 전반적인 의료 설비를 체계적으로 갖춰 두어야 한다”며 “응급의료 인프라를 현대화해가며 시민 모두가 안심하고 정주할 수 있는 도시 환경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김태정 기자  tvyonhap@daum.net

<저작권자 © 연합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방송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 보호 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정3동 1163-6번지 A-1호  |  대표전화 : 070-8615-0072  |  등록번호 서울아, 03973  |  등록일 : 2015.11.09
발행인 : 김태정  |  편집인 : 김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정
Copyright © 2015 연합경제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