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특별시 속보
서울중구의회 제281회 임시회 폐회
김태정 기자 | 승인 2023.11.15 15:07
   
▲ 본회의장.

서울 중구의회(의장 길기영)는 10월 31일 제281회 임시회를 열었다. 하루 일정으로 열린 이번 임시회에서는 ▲감사원 감사 청구의 건 ▲ 중구의회 의장 불신임의 건을 포함해 기타 안건 등이 처리됐다.

최근 중구시설관리공단의 방만한 운영과 인사 전횡과 관련한 여러 의혹 등이 접수되자 중구의회는 지난 10월 16일 제280회 임시회를 열어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이하 조사특위) 요구의 건과 구성 결의안을 상정하였고 해당 안건이 가결됨에 따라 조사특위는 활동에 돌입하였다. 그러나 10월 19일, 집행부의 재의 요구로 조사특위 활동은 잠정 중단된 상태다.

이에 따른 후속 조치로 이정미 의원 외 3인이 발의한 감사원 감사 청구의 건이 이번 본회의 안건으로 상정되었으며 의결 결과 가결됐다.  

재권 의원이 5분 발언을 하고 있다.

한편 소재권, 허상욱 의원 2인이 공동 발의한 중구의회 의장 불신임의 건은 본회의에서 표결 결과 부결다.

해당 안건에 대한 표결을 실시하기에 앞서 소재권 의원은 5분 발언을 신청해“조례안과 민간위탁동의안 등의 안건을 상임위원회에 미회부하여 동료 의원의 심사권을 박탈하고 의회 운영에 소수의견은 배제하는 등 독단적인 의회 운영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사법 리스크를 안고 있는 현 상황 등으로 인해 의장으로 신임할 수 없어 이번 불신임안을 제출하게 되었다.”며 안건 발의의 이유를 설명했다.

비공개 무기명 투표 방식으로 진행된 의장 불신임의 건은 표결 결과, 재적의원 9인 출석의원 8인 중 찬성 4 반대 4로 과반수 찬성을 얻지 못해 부결됐다.

길기영 의장은 개회사에서 “행정사무조사 계획서 승인의 건에 대한 집행부의 재의요구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의혹을 불식하고자 의결한 사항에 대해 재차 의결을 요구한 것은 구의회가 부여받은 집행부에 대한 견제 기능을 침해하는 것.”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아울러 폐회를 선언하기에 앞서“집행부 관계 공무원이 전원 불참한 것은 사유를 막론하고 의회를 경시하는 태도로 밖에 볼 수 없다. 의회와 집행부가 소통과 화합으로 힘을 모아야 위중한 시기이다. 구민의 복리증진을 위해 함께 하나 되어 나아갈 수 있길 간절히 바란다.”고 전했다.

 

김태정 기자  tvyonhap@daum.net

<저작권자 © 연합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방송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 보호 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정3동 1163-6번지 A-1호  |  대표전화 : 070-8615-0072  |  등록번호 서울아, 03973  |  등록일 : 2015.11.09
발행인 : 김태정  |  편집인 : 김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정
Copyright © 2015 연합경제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