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속보
SK오션플랜트, 해상풍력 얼라이언스 구축으로 생산능력 혁신 꾀한다24개 대중소 핵심 기자재 기업과 구조물 제작 ‘맞손’
김태정 기자 | 승인 2023.10.06 18:10
   
▲ SK오션플랜트가 국내 24개 해상풍력 핵심기자재 기업들과 ‘SK Ocean 해상풍력 Alliance’를 구축했다. 사진은 5일 경남 창원 그랜드 머큐어 앰배서더 호텔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참여기업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185만㎡ 사외 제작부지 확보…생산능력 1.5배↑ 효과

해상풍력 전문기업 SK오션플랜트가 국내 해상풍력 핵심 기자재 기업들과 ‘SK Ocean 해상풍력 Alliance’를 구축, 생산능력을 크게 확대한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국내 대·중·소 기업이 함께하는 ‘K-해상풍력 협의체’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SK오션플랜트는 5일 경남 창원 그랜드 머큐어 앰배서더 호텔에서 ‘SK Ocean 해상풍력 Alliance’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SK Ocean 해상풍력 Alliance’에는 상상인인더스트리, 동국S&C, 삼일C&S, 건화공업, 유일중공업, 금강중공업, 윈앤피 등 24개 해상풍력 핵심 기자재 기업들이 참여한다.

참여 기업들은 국내 해상풍력 시장의 본격적인 개화는 물론 점차 확대되는 해외 시장의 하부구조물 수요에 함께 대응한다.

SK오션플랜트는 이번 협약을 통해 총 185만㎡(약 56만평)의 사외 제작부지를 추가로 확보, 1.5배 수준의 생산능력 증설 효과가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생산능력 증설은 수주 물량 확대는 물론 매출액 증대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국내 해상풍력 기자재 기업들이 대거 참여하는 만큼 국내 기술을 바탕으로 한 ‘K-해상풍력 제조역량 제고’의 기반이 마련됐다는 평가다.

SK오션플랜트는 협약에서 100기 이상의 하부구조물 수출 경험을 바탕으로 한 해상풍력 산업 전반에 대한 노하우를 공유하는 한편 경영·기술·교육 등 다양한 분야의 지원을 약속했다.

구체적으로는 모기업인 SK에코플랜트의 ‘Eco Platform’을 활용한 R&D 지원, 자체 기술교육원을 활용한 교육지원, 계약 우선권 부여 및 동반성장 대여금 지원 등의 내용이 담겼다.

참여 기업들은 SK오션플랜트와의 긴밀한 공조와 각 기업의 제작 역량, 기술개발 등을 바탕으로 높은 품질의 해상풍력 기자재를 제공할 방침이다.

이날 회원사로 참석한 이동진 동국S&C 대표이사는 축사에서 “명실상부한 해상풍력 글로벌 탑 플레이어인 SK오션플랜트와 함께하게 돼 무척 기쁘다”라며 “회원사들과 적극 협력해 해상풍력 생산 클러스터를 구축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승철 SK오션플랜트 대표이사는 “‘SK Ocean 해상풍력 Alliance’는 국내 해상풍력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대전환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회원사들과 함께 글로벌 해상풍력 시장에서의 영향력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태정 기자  tvyonhap@daum.net

<저작권자 © 연합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방송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 보호 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정3동 1163-6번지 A-1호  |  대표전화 : 070-8615-0072  |  등록번호 서울아, 03973  |  등록일 : 2015.11.09
발행인 : 김태정  |  편집인 : 김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정
Copyright © 2015 연합경제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