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서울시, “함께 지켜요! 행복속도20” 한강공원 자전거도로 이용안전성 높인다- AI기반 CCTV로 자전거 통행량‧속도 분석. 안전속도 넘으면 적색표시 전광판도 설치
장기철기자 | 승인 2021.11.22 20:21

서울시가 한강공원 자전거도로를 안전하게 만들기 위한 이용환경 조성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함께 지켜요! 서울시 행복속도” 일명 ‘서행’ 캠페인을 집중 실시하고 자전거 사고 예방을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펼친다.  

 서울시내 전체 11개 한강공원 자전거도로 곳곳에 AI 기반 CCTV를 설치, 자전거 통행량과 속도 정보를 수집‧분석해 사고 위험구간 안전 인프라 확충 등에 활용한다. 일부 CCTV엔 측정된 속도를 안내하는 전광판도 함께 설치해 주행 중인 자전거의 현재 속도가 실시간으로 표출된다. 안전속도(시속 20㎞)를 넘으면 적색으로 속도가 표시돼 과속 주행임을 알린다.  

 

 자전거 사고 다발 구역에는 속도 제한 노면표시를 강화했다. 또한 사고 발생이 높은 급경사‧급커브‧교차로에는 안전 문구‧그림을 빛으로 투영하는 로고젝터를 설치한다. 보행자가 밀집한 곳에는 횡단보도를 과속방지턱처럼 높여 만든 ‘고원식 횡단보도’를 조성해 자전거 이용자들의 감속을 유도한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비대면 교통수단인 자전거 이용이 연간 1,500만 명 이상으로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자전거 이용자와 보행자 모두 안전한 자전거 도로를 위한 이용환경 조성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시는 자전거도로 안전을 위한 5대 대책을 시행한다. ①AI 기반 CCTV 및 속도 안내 전광판 설치 ②노면 표시 강화 ③로고젝터 설치 ④고원식 횡단보도 조성 ⑤자전거도로 안전주행 집중 캠페인 실시다. 

 

 첫째, 난지‧뚝섬‧잠실 등 9개 한강공원 자전거도로에 AI 기반 CCTV를 설치(16대)했다. 자전거 통행량 및 속도 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집‧분석해 자전거 사고 다발 구역의 안전 인프라를 확충하는 등 다각도로 활용한다.

 

 AI CCTV는 ‘2021 테스트베드 서울’ 실증사업의 하나로 지난 10월 설치 완료했다. 내년 4월까지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일부 CCTV엔 속도 안내 전광판도 함께 설치(10대)해 주행 중인 자전거 속도를 실시간으로 표출한다. 안전속도(시속 20㎞) 이하면 녹색, 초과면 적색으로 자전거 속도를 표시해 안전사고를 예방한다. 

 

 둘째, 시민 밀집구역 및 사고 다발 구역(10곳)에는 안전속도 시속 20㎞를 알리는 속도 제한 노면표시를 100m 간격으로 총 106개 표시해 안전속도에 관한 인식을 강화했다.  

 

 셋째, 자전거도로 바닥이나 한강다리 벽면을 활용해 로고젝터 44대를 설치‧운영한다. 로고젝터는 문구‧그림에 빛을 투사해 이미지를 비추는 장치로 야간에 눈에 잘 띄어 시인성이 높다. 특히 해가 짧아지는 가을‧겨울철 안전사고 예방에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한강사업본부는 지난 10월 사전조사를 통해 자전거 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은 급경사, 급커브, 교차로 등 44개 장소를 선정, 해당 구역에 이달까지 로고젝터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한강공원 곳곳에서 설치된 로고젝터로 자연스럽게 안전 수칙에 동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넷째, 여의도‧뚝섬‧반포‧난지한강공원 등 한강공원 내 보행자 밀집 지역 10곳에는 횡단보도를 약 10cm 높여 만드는 ‘고원식 횡단보도’를 조성하고 길을 건너는 보행자를 멀리서도 쉽게 인식할 수 있도록 집중 조명을 설치한다. 모두 이달 말까지 조성 완료할 계획이다. 특히 고원식 횡단보도는 보행자를 눈에 잘 띄게 할 뿐 아니라 과속방지턱의 역할도 겸행해 자전거 속도를 물리적으로 낮추는 효과가 있다. 

 

 다섯째, 교차로‧횡단보도 등 사고 발생 우려가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시민 자원봉사자와 함께 하는 ‘자전거도로 안전주행 집중 캠페인’을 11월 한 달 간 실시한다. 시속 20㎞ 이하 주행 로고()가 새겨진 가방덮개를 착용해 안전속도 준수에 대한 인식을 제고한다.

 

 교각 하부 등 한강공원 쉼터 곳곳에서『자전거 이용자 기본 안전 수칙』홍보도 진행한다. 한강공원 내 ‘자전거 이용 안전문화’가 바르게 정착될 수 있도록 다각적인 캠페인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황인식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장은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교통수단으로 자전거 이용이 급증함에 따라 안전한 자전거도로 이용환경 조성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특히 해가 짧은 겨울철이나 야간에도 시민들이 한강공원을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모두가 행복해지는 안전속도, 시속 20㎞ 이하 주행’에 적극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장기철기자  jkc5603@naver.com

<저작권자 © 연합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기철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방송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 보호 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정3동 1163-6번지 A-1호  |  대표전화 : 02-2679-2007  |  등록번호 서울아, 03973  |  등록일 : 2015.11.09
발행인 : 김태정  |  편집인 : 김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정
Copyright © 2015 연합경제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