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청남도 속보
오인철 충남도의원 “노후된 충남TP 시설 개·보수 시급”“본원 건물 9개동 중 8개동이 10년 이상… 건물 내·외부 훼손·누수 심각”
김태정 기자 | 승인 2021.09.15 19:39
   
▲ 제331회 임시회-오인철 의원-도정질문.

충남도의회는 오인철 의원(천안6·더불어민주당)이 충남테크노파크 건축물, 시설 등의 노후화를 지적하고, 시설물 개·보수 요청을 주장했다고 9일 밝혔다.

오 의원은 지난 3일 열린 제331회 임시회 3차 본회의 도정질문을 통해 “충남테크노파크는 설립된 지 20년이 지나 건축물 노후로 인한 안전사고 발생 위험이 증가하고, 입주기업 불편 신고가 잇따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충남테크노파크(Techno Park·CTP)는 충남도 내 산·학·연·관의 유기적인 네트워크를 구성해 기술의 공동개발과 사업화 그리고 벤처기업의 창업과 중소기업의 경영지원으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국가경쟁력 제고에 기여하기 위해 1999년 1월 개원한 충청남도 출자·출연 기관이다.

오 의원은 “충남테크노파크 천안 직산의 본원 건물 9개동 중 8개 동이 10년 이상된 노후 건물로 건물 내·외부 훼손이 심각하고 옥상, 외벽 등 누수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충남의 기술과 지역경제의 선두주자인 충남테크노파크 노후시설의 방치는 테크노파크의 활용도 저하 뿐만 아니라 테크노파크 이미지 저해를 초래하고 있다”며 조속한 시설 보수 등 충남도 차원의 지원을 요청했다.

답변에 나선 이필영 행정부지사는 “입주기업이 기업활동을 하는데 지장이 없도록 테크노파크 건축물 유지관리를 위해 중소기업벤처부와 함께 예산 지원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김태정 기자  tvyonhap@daum.net

<저작권자 © 연합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방송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 보호 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정3동 1163-6번지 A-1호  |  대표전화 : 02-2679-2007  |  등록번호 서울아, 03973  |  등록일 : 2015.11.09
발행인 : 김태정  |  편집인 : 김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정
Copyright © 2015 연합경제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