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청남도 속보
김옥수 충남도의원 ‘친환경’ 일회용 대체품 지원 촉구제327회 임시회 5분 발언 통해 다회용기·친환경 일회용 대체품 사용 필요성 강조
김태정 기자 | 승인 2021.03.03 15:24
   

충남도의회 김옥수 의원(비례·국민의힘)은 3일 열린 제327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친환경’ 일회용 대체품 지원책 마련을 촉구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1~9월 충남에서 발생한 재활용 쓰레기는 3만 4000여 톤으로 전년 동기 대비 3% 이상 증가했다. 이 중 플라스틱이 차지하는 비중은 1만 톤, 약 15% 늘어난 규모다.

감염병 사태로 택배와 음식 배달 등 비대면 소비가 증가한 탓인데, 문제는 앞으로도 이같은 현상이 지속될 것으로 예측되는 점이다.

실제로 서울연구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비대면 소비활동을 경험한 인구는 74.4%, 특히 코로나19 종식 이후에도 비대면 소비활동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 80.1%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이처럼 비대면 소비는 꾸준히 확산되는 만큼 부득이 일회용품을 사용할 수밖에 없다면 적어도 친환경 제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독려해야 한다는 게 김 의원의 주장이다.

김 의원은 “지난해부터 ‘일회용품 없는 깨끗한 충남만들기 전담반(TF)’이 가동됐지만 일회용품 사용 금지와 저감방안이 대책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며 “비대면 소비 확산 추세에 발맞춰 다회용기 사용을 독려하면서도 식당 등 배달이 많은 업체를 대상으로 친환경 일회용 대체품을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회용기와 친환경 일회용 대체품 사용 등 일회용품 저감에 적극 참여한 업체를 선정해 포상하고 홍보한다면 더욱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태정 기자  tvyonhap@daum.net

<저작권자 © 연합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방송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 보호 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정3동 1163-6번지 A-1호  |  대표전화 : 02-2679-2007  |  등록번호 서울아, 03973  |  등록일 : 2015.11.09
발행인 : 김태정  |  편집인 : 김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정
Copyright © 2015 연합경제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