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보건/복지 속보
이웃케어클리닉 연례 기금모금 만찬 400여 명 참석 성료소외계층에 양질의 의료 혜택 제공하도록 힘쓸 것
박준호 기자 | 승인 2019.10.30 23:39
▲ 이웃케어클리닉 설립 33주년 기념 기금모금 만찬 및 시상식에서 애린 박 소장(오른쪽에서 6번째부터 왼쪽으로)과 ‘혁신상’을 수상한 셰프 로, ‘리더십상’을 받은 피오나 마 가주 재무장관, ‘업적상’을 수상한 노광길 한미은행 명예이사장이 참석자들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웃케어클리닉(Kheir·구 한인건강정보센터, 소장 애린 박)의 설립 33주년 기념 연례 기금모금 만찬이 지난 23일(수) 미 서부 LA다운타운에 위치한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소외계층에게 더 많은 의료 혜택 제공(Increase Access to Health Care)을 위한 노력’을 주제로 열린 이날 만찬에는 첫 한인은행 설립을 통해 한인경제 발전에 기여한 노광길 한미은행 명예이사장이 ‘업적상(Legacy Award)’을, B형 간염 예방접종의 중요성을 알리는데 앞장서는 등 보건 및 의료 개선에 힘써온 피오나 마 가주 재무장관이 ‘리더십상(Leadership Award)’을, 타코트럭 ‘고기(Kogi)’를 런칭하며 푸드트럭 신화를 쓴 셰프 로이 최가 ‘혁신상(Innovation Award)’을 수상하며 자리를 빛냈다.

또 황인상 LA총영사관 부총영사, 보니 이 한미은행 행장, 존 챙 전 가주 재무장관, 미겔 산티아고 가주 하원의원, 마크 리들리-토마스 LA카운티 수퍼바이저, 허브 웨슨 길 세디요 LA시의원, 지미 조 남가주개스컴퍼니(SoCal Gas Company) 최고운영자(COO) 등 450여 명이 참석해 이웃케어클리닉의 기금 모금에 힘을 보탰다.

애린 박 소장은 “의료 및 건강보험 시스템 변화, 정부 지원 혜택 제한, 이민 규제 강화 등으로 저소득층과 이민자, 소외계층 등이 불안하고 어수선한 시기를 맞고 있는 상황에서 이웃케어의 역할이 더욱 커지고 중요해지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여러분이 보내는 관심과 지원, 후원에 힘입어 이웃케어는 앞으로도 우리를 필요로 하는 이들에게 더 많은,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힘쓸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준호 기자  jaebol@daum.net

<저작권자 © 연합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 보호 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정3동 1163-6번지 A-1호  |  대표전화 : 02-2679-2007  |  등록번호 서울아, 03973  |  등록일 : 2015.11.09
발행인 : 김태정  |  편집인 : 김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정
Copyright © 2015 연합경제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