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속보
여야, '노무현 정신' 한목소리로 강조국민의힘, 국민통합과 상생 가치 vs 민주당, 권력기관 개혁
국제뉴스 | 승인 2023.05.23 13:49
▲노무현 대통령 서거 14주기 추도식이 23일 오후 2시 봉하마을 대통령 묘역 옆 생태문화공원 특설무대에서 '역사는 더디다, 그러나 진보한다'를 주제로 열린다.
▲노무현 대통령 서거 14주기 추도식이 23일 오후 2시 봉하마을 대통령 묘역 옆 생태문화공원 특설무대에서 '역사는 더디다, 그러나 진보한다'를 주제로 열린다.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여야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4주기를 맞아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 '노무현 정신'을 강조했다.

윤희석 대변인은 23일 "국익에 반하는 가짜뉴스와 선전선동으로 국민분열이 초래되고, 노무현 전 대통령께서 강조했던 참여 민주주의마저 돈으로 오염된 상황이기에 그 의미가 더욱 깊게 다가온다"고 논평했다.

또 "노무현 전 대통령이 꿈꾸셨던 '반칙과 특권이 없는 세상'을 위해 청년의 희망을 짓밟거나 공정, 정의의 가치를 훼손하는 행위를 반드시 근절하겠다"면서 "국민통합과 상생의 가치를 가슴에 새기며 노무현 전 대통령의 발자취를 기억하겠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더불어민주당은 '바보 노무현'은 이제 한 사람의 전직 대통령을 넘어 하나의 시대정신이 됐다며 노무현 전 대통령을 추모했다.

강선우 대변인은 이날 "민주당은 노무현 정신을 말이 아니라 행동으로 보여드리겠다"며 "매일 실천하고 국민과 손잡고 강물이 되어 바다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윤석열 대통령은 고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화를 보고 두 시간 동안 울었다고 한다. 그러나 제1야당과는 단 20분도 마주 앉아 대화한 적이 없다"며 "검찰을 비롯한 '권력기관 개혁'을 이루고자 했던 노무현의 간절한 꿈은 기득권에 막혀 실현되지 못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강성우 대변인은 "'희망이 밑천이다'라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말씀을 등불로 삼아 거친 파고를 끝끝내 이겨내겠다"면서 "노무현다운 민주당, 민주당다운 더불어민주당으로 거듭나겠다"고 덧붙였다.


구영회 기자 asianews24@gmail.com

<국제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국제뉴스  guk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연합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방송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 보호 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정3동 1163-6번지 A-1호  |  대표전화 : 070-8615-0072  |  등록번호 서울아, 03973  |  등록일 : 2015.11.09
발행인 : 김태정  |  편집인 : 김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정
Copyright © 2015 연합경제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