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건사고 속보
장노련·국민건설노조, 민주노총 규탄한다!한국장애인노동조합총연맹·국민건설산업노동조합, 불법과 폭력행위로 노동자 생존권 위협하는 민주노총 규탄 집회 가져
이한솔 기자 | 승인 2022.10.29 17:38
한국장애인노동조합총연맹과 국민건설산업노동조합이 민주노총 규탄 집회를 하고있다.

지난 27일 목요일 민주노총 본부가 입주해 있는 경향신문사 건물 앞 정동로에서는 수백여명의 장애인 근로자들과 건설산업 근로자들이 몰려들었다. 이들은 “장애인노동자들의 생존권을 강탈하는 민주노총 해산하라, 불법적인 폭력집단 민주노총 해산하라”며 민주노총을 규탄하는 집회를 가졌다.

이들이 소속돼 있는 한국장애인노동조합총연맹(장노련)은 작년 말부터 현재까지 시민들의 발목인 지하철에서 승하차 시위를 벌여 시민들의 외면을 받고 있는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와는 다른 조직이다. 전장연은 민주노총과 이른바 “동지적 관계‘로서 각종 시위와 행동에 연대해 온, 말하자면 민주노총계 조직이지만 장노련은 민주노총과는 무관한 노동단체이다.

한국장애인노동조합총연맹과 국민건설산업노동조합이 민주노총 규탄 집회를 하고있다.

길거리로 쏟아져 나온 장노련과 전국장애인건설산업노동조합의 주장에 의하면 지난 3월경 동부건설이 시공하는 경기도 여주시 소재 아파트 신축공사장에서 청각장애인 등 장애인근로자와 장애인 가족 근로자 40여명이 민주노총 건설노조원들에게 쫓겨나서 일터를 잃었다고 한다.

또한, 4월경에는 GS건설이 시공하는 수원시 정자동 아파트 신축 공사장에서도 민주노총 조합원 200여명이 몰려와서 폭언과 강압으로 실력행사를 해 장애인 노동자들이 또 쫓겨났다. 이뿐 아니라 충남 당진 소재 한 건설현장에서도 민주노총 조합원 50여명이 몰려와 똑같은 일을 저질렀다.

장노련은 호소문을 통해 ”민주노총의 계속되는 장애인 생존권 강탈이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장애인노동자 생존권 쟁취를 위한 투쟁에 나서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고 거리로 나온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집회시민들에게 “건설현장에서 불법행위를 일삼는 민주노총을 징치하는 일에 동참해 줄 것”을 호소했다.

한국장애인노동조합총연맹 장희덕 위원장

연단에 오른 장희덕 장노련 위원장은 “나라가 온통 민노총의 폭력 아래 무너지고 있다”며, 민주노총 본부를 향해 “대한민국이 너희 것이냐?”고 외쳤다. 그러면서 “이런 묵과할 수 없는 폭력집단 민주노총을 물리치는 일에 280만 장애인들과 1천만 장애인 가족들은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결의를 다졌다.

국민노동조합 이희범 위원장

이 자리에는 건설현장에서의 민주노총 행패에 대한 공동 대응을 위해 장노련과 함께 행동하기로 한 국민노동조합 산하 국민건설산업노동조합 노조원들도 다수 참여했다.

이들을 대표해 연단에 오른 이희범 국민노조 위원장은 “민주노총은 우리나라 정치·경제·사회 등 거의 모든 분야를 장악하고 무소불위의 권력을 행사하고 있다”며 “민주노총이 군림하는 한 대한민국에 더 이상의 일자리는 없으며, 기업활동도 위축될 수 밖에 없다”고 성토했다. 민주노총에 가입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그 상대가 누구든 일자리를 빼앗는 깡패 같은 민노총을 전국민들이 힘을 합쳐 몰아내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건설산업노동조합 최준익 위원장

건설현장에서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최상위 포식자로 군림한 것은 어제 오늘의 일은 아니다. 이미 오래전부터 민주노총은 건설사 등 업체를 압박하여 다른 조합의 고용을 막거나, 기존의 근로자들을 쫒아내 지탄을 받은 경우도 비일비재 했다.

민주노총 건설노조 경인건설지부 운영위원회가 작성한 ‘경인건설지부 운영위원회 의결사항’이라는 문건에는 업체가 민주노총 소속 노동자를 고용하지 않을 경우, 사실상 수단을 가리지 않고 실력행사를 하라는 행동수칙이 공공연하게 담겨있을 정도다.

지난 해 2월 월간조선의 보도로 세간에 드러난 이 문건에는 “현장 분회장들은 선임분회장을 중심으로 매일 단종 사측과 면담을 통해서 최대한 빠르게 타 노조 팀들을 퇴출할 것을 요구하며, 민주노총으로 해당 팀들이 조직을 전환할 시에는 퇴출 요구를 중단할 수 있다”는 내용이 명시돼 있다. 

이한솔 기자  112jebo@gmail.com

<저작권자 © 연합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방송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 보호 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정3동 1163-6번지 A-1호  |  대표전화 : 070-8615-0072  |  등록번호 서울아, 03973  |  등록일 : 2015.11.09
발행인 : 김태정  |  편집인 : 김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정
Copyright © 2015 연합경제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