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청남도 속보
김기서 충남도의원, 가락시장 내 공영시장도매제 도입 주장329회 정례회서 현행 경매제 문제 지적…공익형 시장도매인 설립·운영 요구
김태정 기자 | 승인 2021.06.11 14:36
   

충남도의회 김기서 의원(부여1·더불어민주당)은 10일 제329회 정례회 1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가락시장 내 공영시장도매제 도입을 주장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우리나라 농산물 54%가 공영도매시장을 거치고 거래물량의 34%를 가락도매시장이 맡고 있다.

가락시장을 통해 경매된 충남 농산물 금액만 지난 한 해 5500억 원에 달한다.

문제는 가격 결정 구조다. 가락시장 경매제는 매일 시장반입량에 따라 가격이 결정되기 때문에 같은 상품이더라도 큰 폭으로 오르내린다.

농어민들은 신선도가 떨어질 것을 우려해 종자대와 농약·비료값, 포장비 등 생산원가조차 보장받지 못한 채 울며 겨자먹기로 판매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반면 전국 도매시장법인 위탁수수료 연간 수입은 5904억 원, 가락시장의 2015년 ~2018년까지 4년 동안 5개 도매시장법인의 평균 영업이익률은 17.6%로 유사업종 대비 6.5배 이른다. 일본 동경의 도매시장법인과 비교해도 3.4배나 높다.

김 의원은 “경매사와 몇 명 중도매인이 무리를 지어 알아듣기도 어려운 말로 신호를 보내면 몇 초 만에 자식같은 농산물이 제가격을 받지 못한 채 팔려나간다”며 “대표적으로 네덜란드 알스메이르 꽃시장의 경매제 비중은 지난 2004년 82.5%에서 지난해 40.7%로 크게 감소하는 등 세계 주요 농산물 시장에서 경매제를 찾아보기 힘들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남에서도 지난해 10월 ‘전남 공익형 시장도매인’ 도입 계획을 발표해 서울시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모델 수립을 위한 용역을 준비 중”이라며 “우리도 ‘충남 공익형 시장도매인’ 설립·운영해 농수산물 수급 안정에 기여할 수 있도록 주도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강남 배후 소비지 중심에서 시장도매인제 점포 200평을 운영한다면 충남은 대한민국 농수산물 유통 혁신의 중심에 서게 되고 농수산물은 제값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기회를 놓친다면 농어민 피해와 눈물은 화살이 되어 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정 기자  tvyonhap@daum.net

<저작권자 © 연합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방송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 보호 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정3동 1163-6번지 A-1호  |  대표전화 : 02-2679-2007  |  등록번호 서울아, 03973  |  등록일 : 2015.11.09
발행인 : 김태정  |  편집인 : 김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정
Copyright © 2015 연합경제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