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과학
안전관리제 적용한 도로명 안내시설물 확충양천구, 전국 최초로 관리책임 의무 등 표기한 도로명 안내시설물(도로명판) 설치
김태정 기자 | 승인 2016.05.23 15:07
   
▲ 안전관리제 적용 설치사진.

(서울=연합경제TV) 김태정 기자 = “본 시설물은 도로명주소 안내를 위해 설치된 공공시설물로 임의 망실이나 처분 시 법률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연락처 : 양천구청 부동산정보과 02-2620-0000)”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지속적으로 망실되는 도로명주소 안내시설물(도로명판)의 효율적 보존 관리를 위해 전국 최초로 안전관리제를 실시해 도로명판에 관리책임 안내문과 임의 처분시 조치사항을 표기한다. 각종 공사와 사고로 탈착된 도로명판이 안전하게 구청으로 인도될 수 있도록 관련 부서 연락처도 함께 기재한다. 구는 지난해 하반기 망실 훼손된 재설치 대상 도로명판을 시작으로 안전관리제를 적용해 현재 110여개의 도로명판을 새롭게 부착했다.

그동안 전신주, 통신주, 가로등 등에 설치된 도로명판은 각종 공사와 사고 등으로 탈착되거나 파손되어도 구청으로 회수되지 않아 새로 제작하는 불필요한 지출이 발생되어 왔다. 재설치하는 동안에는 도로명판 부재로 이면도로나 골목길을 이용하는 주민들의 길 찾기를 불편하게 했다. 실제로 행정자치부 2014년도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국 30만개의 도로명판 중 약 4%에 달하는 1만3천여개가 망실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구는 도로명주소 안내시설물의 근본적인 관리를 위해 서울특별시, 한국전력공사, KT 등 지주시설을 관리하는 기관과 협업 체계를 구축했다. 지주의 이전 및 철거 계획 수립 시 사전에 구청에 통보하도록 하고, 구에서 매년 실시하는 도로명주소 안내시설물 일제점검 시 지주시설의 안전도를 병행 조사하는 등 공동관리 방안을 마련하여 시행할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직원의 창의제안으로 시작한 사업으로 도로명판의 효율적인 보존관리만이 아니라 재설치에 따른 예산절감도 기대된다”며, “이면도로, 골목길 등 보행자 편익을 위한 안내시설물을 지속적으로 설치해 도로명주소가 안정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주민들도 적극적으로 도로명주소를 사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양천구청 부동산정보과 새주소관리팀(☏2620-3497)으로 문의하면 된다.

김태정 기자  yonhap-tv@naver.com

<저작권자 © 연합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방송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 보호 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정3동 1163-6번지 A-1호  |  대표전화 : 070-8615-0072  |  등록번호 서울아, 03973  |  등록일 : 2015.11.09
발행인 : 김태정  |  편집인 : 김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정
Copyright © 2015 연합경제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