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특별시
서울 용산구의회, 제291회 임시회 이미재 의원, 윤정회 의원, 5분 자유발언이미재 의원, 음식물류 폐기물 전용 수거 용기 세척 시범사업 확대 - 윤정회 의원, 아이들이 직접 체험하고 배울 수 있는 ‘테마 공원’ 조성 주장
김태정 기자 | 승인 2024.07.11 01:00
   

서울 용산구의회 이미재 의원은 제291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음식물류 폐기물 전용 수거 용기 세척 시범사업 확대”에 대해 5분 자유발언을 실시했다.

이미재 의원은 “전용 수거 용기 세척 및 소독을 통해서 악취방지, 해충 예방, 부패로 인한 병원균 확산을 방지해 질병 예방 등 위생관리가 가능해질 것이며,

이미재 의원

도시미관을 개선하고 쾌적한 보행환경을 조성하여 구민들의 생활 만족도를 높이게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더 나아가 타 구의 시범사례로 노원구의 22년 6개 상권 대상으로 한 시범사업이 23년도에 노원구 전역으로 확대되어 운영한 것을 예로 들며 “현재 용산의 4개 시범지역(경리단길, 이태원 세계음식거리, 이태원 퀴논길, 용리단길)을 용산구 전역으로 확대하여 좀 더 많은 소상공인과 구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배려해 주길 바란다”라고 전하며 5분 발언을 마무리했다.

이어서 윤정회 의원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다양한 ‘어린이 테마 공원’ 조성 및 ‘셔틀버스’ 운행으로 아이 키우고 싶은 도시 용산을 만들어갈 것을 촉구했다.

먼저 윤정회 의원은 “용산은 25개 자치구 중 공원의 개수 및 면적이 서울시 내 최하위권을 기록한다.”라며 서울 중심의 비싼 주거환경에 있음에도 잠시 산책할 공원조차 부족하며, 아이들을 위한 공간은 더욱더 한정적이다.”라고 발언했다.

윤정회 의원

이에 윤정회 의원은 지난해 한 달간 유럽의 어린이공원들을 직접 다닌 본인의 경험으로 이촌1동의 ‘꿈나무어린이공원’과 ‘이촌 어린이공원’ 그리고 ‘사촌 소공원’을 재디자인 후 개장하여 ‘핫플’이 된 사례를 들었다.

윤정회 의원은 “어린이공원 내 아이들을 위한 ‘테마별 디자인’의 준비가 필요하다.”라며 아이들이 직접 체험하고 배울 수 있는 ‘테마 공원’의 조성을 주장하였고, 더 나아가 접근성 향상을 위한 ‘셔틀버스’ 운행의 필요성을 역설하였다. 이는 “지역 내 편중되어 있는 공원을 구민 모두가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하며, 부모들에게는 주차 문제와 더불어 경제적으로도 도움을 드릴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윤정회 의원은 “아이 키우고 싶은 도시! 서울 용산구!가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전하며 향후 이를 위해 필요한 조례의 제‧개정, 정책 제안을 할 것으로 발언을 마무리했다.

김태정 기자  tvyonhap@daum.net

<저작권자 © 연합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방송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 보호 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정3동 1163-6번지 A-1호  |  대표전화 : 070-8615-0072  |  등록번호 서울아, 03973  |  등록일 : 2015.11.09
발행인 : 김태정  |  편집인 : 김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정
Copyright © 2015 연합경제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