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장재언 박사 초청 나라사랑예배에서 ‘전산조작에 의한 부정선거 의혹’ 특강‘대수의 법칙’에 벗어난 사전선거와 본선거의 극단적 차이는 ‘전산조작’ 의혹 제기
박신호 김태정 기자 | 승인 2024.05.16 16:29

‘3·15 부정선거와 4·19 혁명 64주년’을 맞아 장재언 박사(육사 34기·미해군대학원 컴퓨터사이언스 석사·오레곤 주립대학 컴퓨터사이언스 박사) 초청 ‘부정선거 전산조작 결과 보고’란 주제의 특강이 5월 12일 서울시 중구 신당동 예수마을교회(담임 장학일 목사) ‘나라사랑예배’에서 개최됐다.

이날 특강은 지난 제21대 총선에 이어 동일한 원리로 제22대 총선에서도 문제 제기되고 있는 ‘부정선거 전산조작’ 의혹에 대해 ‘전산조작의 원리와 실증’을 통해 궁금증을 갖고 있는 유권자들에게 설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장재언 박사는 "이번 총선 비례 ‘무효표’가 역대 최다인 130만 표(4.4%)였다"며, ‘전산조작에 의한 부정선거’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장 박사는 “통계학의 ‘대수의 법칙’은 유권자수가 10만~20만 명인 선거에서 ‘사전투표 득표율’과 ‘본투표 득표율’은 거의 비슷하게 수렴될 수밖에 없다”며 “사전투표 결과가 본투표 결과와 극단적인 차이가 날 확률은 <‘2의 1,555제곱’분의 1>로서 로또 당첨확률인 ‘1/8,145,060’(연금로또 당첨확률은 ‘1/5,000,000’)보다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낮다”고 주장했다.

특히 “지난 2022년 6.1 전국동시지방선거(총투표율 50.9%, 사전투표율 20.62%)의 경우 광역단체장(시·도지사 17명), 기초단체장(구·시·군수) 226명, 교육감(광역단체장과 동일) 17명, 지역구 광역의원(시의원·도의원)·비례대표 광역의원(시의원·도의원) 872명, 지역구 기초의원(구의원·시의원·군의원)·비례대표 기초의원(구의원·시의원·군의원) 2,988명 등 총 4,124명을 선출하는 대규모 선거여서 부정선거를 행동에 옮길 인원이 턱없이 부족했던 탓인지 실제 ‘용인시장 선거’의 경우 ‘사전선거 득표율’과 ‘본투표 득표율’은 거의 비슷하게 수렴했었다. 그런데 이번 제22대 총선(총투표율 67%, 사전투표율 31.28%)의 경우 국회의원 300명(지역구 254명, 비례대표 46명)을 선출하는 소규모 선거이어서 부정선거를 행동에 옮길 인원이 넉넉했기 때문인지 ‘용인 병 국회의원 선거’의 경우 사전선거 득표율과 본투표 득표율은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극단적 차이를 보였는데 이처럼 ‘유권자들이 자기 동네 바깥에서 표를 찍으면 표심이 달라지는 기묘한 현상이 되풀이되는 현상’은 전산조작에 의한 부정선거가 아니면 설명이 안된다”고 주장했다.

▲장재언 박사는 “통계학의 ‘대수의 법칙’은 유권자수가 10만~20만 명인 선거에서 ‘사전투표 득표율’과 ‘본투표 득표율’은 거의 비슷하게 수렴될 수밖에 없다”며 ‘전산조작에 의한 부정선거’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또한 “사전투표 ‘투표수’ 조작의 경우 ‘사전투표소 → 우체국 → 선관위 → 개표소’로 진행되는데, 평택시의 경우 관외사전투표 배송건수는 35,287명인데 개표소에서 개표된 투표자수는 35,266명이었으며, 국외부재자투표자(각국 공관의 선거신청인수)는 902명인데 개표소에서 개표된 투표자수는 1,046명이었고, 사전투표에는 존재할 수 없는 ‘기권자수’(관외 24명)가 포함돼 무효득표수 531명과 별도로 분류돼 ‘무효득표수는 미리 맞춰놓은 선거인수에 후보자간 비율을 조정하기 위한 숫자 즉, 당선자에게 몰표가 가지 않도록 비율을 조정하기 위해 만든 가짜표’라는 의혹(국외부재자 선거인수도 국외부재자 확정인수보다 많았음)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는 실제로 “지난 강서구청장 보궐선거의 경우 사전투표득표율과 본투표득표율의 차이는 ‘더불어민주당 1.35배, 국민의 힘 -1.53배, 자유통일당 –2.39배’로 차이가 컸던 반면 ‘정의당 1.17배, 진보당 –1.28배, 녹색당 1.15배’는 거의 유사하게 수렴했다”는 점에서도 전산조작에 의한 부정선거 의혹이 타당성이 있음을 알 수 있다.

▲장재언 박사는 “아무리 수개표를 했다고 하더라도 선거관리시스템에 전산 입력할 때는 해킹 또는 사전조작에 의해 전혀 다른 결과가 집계돼 발표됐으며,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당선자에게 몰표가 가지 않도록 비율을 조정하기 위해 준비된 ‘가짜표’인 ‘무효득표수’가 역대 최다로 양산됐다”며 ‘전산조작에 의한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했다.

더욱이 “이번 총선 비례 ‘무효표’가 역대 최다인 130만 표(4.4%)이었는데 자유통일당의 경우 개표소에서 기호 8번 분류통 자체가 존재하지 않고 기호 7번에 이어 기호 9번으로 건너뛰고 기타로 분류됐으며 실제로 해당 투표소에서 유권자가 8번에 투표했는데도 0표로 개표된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는 것이 ‘전산조작에 의한 부정선거’가 아니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즉 “아무리 수개표를 했다고 하더라도 선거관리시스템에 전산 입력할 때는 해킹 또는 사전조작에 의해 전혀 다른 결과가 집계돼 발표됐으며,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당선자에게 몰표가 가지 않도록 비율을 조정하기 위해 준비된 ‘가짜표’인 ‘무효득표수’가 역대 최다로 양산됐다. 이 과정에서 필연적으로 여론조사에서 기대를 모았던 자유통일당, 국가혁명당 등에 투표한 유권자의 표는 전산입력시 '가짜표'에 의한 무효표로 입력돼 피해를 볼 수밖에 없었다”는 주장이다.

장 박사는 “이와 같은 의혹을 해소하는 방법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정보관리국 정보운영과 직원 5명과 함께 1주일 정도만 조사하면 금방 의혹이 풀릴 것이며 요즘 각종 의혹으로 몸살을 앓는 선관위의 명예도 회복하는 지름길”이라고 밝혔다.

▲장재언 박사는 "각종 의혹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선관위의 명예회복을 위해서라도 선관위 정보운영과 직원 5명과 함께 '전산조작에 의한 부정선거'가 있었는지 여부를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에 대한 반론으로 여당 후보자는 “사전투표에서는 진보적 유권자가 많이 투표하고 보수적 유권자는 본투표에 많이 투표하기 때문에 발생하는 현상에 불과하다”면서 “과거에 진보적이었던 30~40대 유권자가 세월이 흘러 40~50대가 되었기 때문에 아무리 사전투표율이 30~40대보다 50~60대가 높았다고 해도 이미 그들이 나이가 들어 진보적 유권자로 변한 세대가 됐기 때문에 사전투표 득표율과 본투표 득표율의 차이에 대해 물론 실무자도 사람이므로 얼마든지 개표과정에서 부실이 있을 수는 있지만 실제로 재조사해보면 미미한 차이밖에 나지 않으므로 이를 총체적 부정선거라고 단정짓기는 어렵다”며 "'부실'과 '부정'은 구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처럼 여당 후보자의 반론에 대한 재반론으로 “여당 후보자조차 ‘전산조작에 의한 부정선거 의혹’을 인정하지 않는다면 이미 여당 후보 경선에서 반대당 지지자들에 의한 ‘역선택’(물론 이것도 전산조작)에 의해 후보가 된 분들이 적지 않다는 의혹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재반박하는 의견이 나왔다.

▲자유통일당(대표 장경동)은 전국 투표소에서 ‘기호 8번’에 투표한 유권자를 대상으로 전수조사해 실제 발표된 개표수와 실제 투표한 수의 차이를 규명해 개표 후 전산입력과정에서 부정이 있었는지를 밝힐 예정이다.

한편 이번 총선을 ‘전산조작에 의한 부정선거’로 규정한 자유통일당(대표 장경동)은 ‘잃어버린 표’를 찾기 위해 전국 투표소에서 ‘기호 8번’에 투표한 유권자를 대상으로 전수조사해 실제 발표된 개표수와 실제 투표한 수의 차이를 규명해 개표 후 전산입력과정에서 부정이 있었는지를 밝혀서 재선거가 이뤄질 수 있도록 강력히 요청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우체국(우정사업본부)에는 사전투표지 발송(발송일시·발송처·수량)·수령(수령일시·수령처)을 정확히 집계해 보고하고 선관위에는 관외사전투표 기권자수에 대한 증빙 기록물 자료, 무효득표수에 대한 실물투표지(재검), 국외부재자투표를 신청한 실제 국외부재자 신청자수, 관외 사전투표에 참여한 최초 집계 투표수(투표지 봉투개수)를 요청할 계획이다. 

 

 

 

박신호 김태정 기자  jaebol@daum.net

<저작권자 © 연합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신호 김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방송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 보호 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정3동 1163-6번지 A-1호  |  대표전화 : 070-8615-0072  |  등록번호 서울아, 03973  |  등록일 : 2015.11.09
발행인 : 김태정  |  편집인 : 김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정
Copyright © 2015 연합경제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