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청남도 속보
노동력ㆍ경영비 파격 절감! 논산시, 벼 직파재배법 현장평가회 가져벼 건답직파ㆍ드론직파법 보급해 쌀 산업 경쟁력 강화 노린다
김태정 기자 | 승인 2023.09.14 19:53
   
▲ 사진-벼 직파재배 현장평가회 현장.

논산시(시장 백성현)가 지난 13일 광석ㆍ성동ㆍ상월면에 위치한 직파단지 일원에서 직파 시범사업 농가, 벼농사연구회원, 관심 농가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벼 건답직파ㆍ드론직파 현장평가회’를 열었다.

벼 건답직파는 마른 논에 볍씨를 직접 파종하는 방식이다. 일반적으로 5월에 모내기 작업이 집중되는데, 건답직파는 4~5월 중 파종이 이뤄지기에 농작업을 분산할 수 있는 효과가 있다. 드론직파는 말 그대로 드론을 통해 5월 하순에서 6월 상순 사이 물이 있는 논에 볍씨를 뿌리는 방식이다. 첨단 기술이 집약된 드론을 활용하는 만큼 노동력 절감 효과가 탁월하다.

이번 평가회에는 지난 4, 5월 중 건답직파기와 농업용 드론을 이용해 볍씨를 뿌렸던 현장에서 이뤄졌다. 참석자들은 그동안의 추진 경과와 성과, 문제점, 관행 파종법 대비 경제성 등 시범사업 내용 전반에 관해 의견을 나눴다.

농업기술센터 발표에 따르면 현재 벼 건답ㆍ드론직파 재배 기술의 안정성은 기계이앙 대비 90% 수준이다. 두 가지 유형 모두 평균 소요 노동력은 40%, 경영비는 66%가량 절감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논산시는 벼 직파재배 면적으로 꾸준히 늘려 2025년경 약 200ha까지 만들 계획이다. 기술센터 관계자는 이를 위한 기술지원도 점차 확대할 것이라 덧붙였다.

평가회에 참석한 한 농가주는 “내년도에 벼 직파재배를 도입하기 위해 여러 차례 교육에 참석하고 있다”며 “현장 평가회를 통해 새로운 재배법의 효율성에 대해 직관적으로 파악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시 기술센터 관계자는 “향후 직파재배 기술을 발전시키고 대상 농가도 늘려가며 지역 전체의 쌀 산업 경쟁력을 끌어올리겠다”며 “나아가 농가소득을 안정적으로 증대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김태정 기자  tvyonhap@daum.net

<저작권자 © 연합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방송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 보호 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정3동 1163-6번지 A-1호  |  대표전화 : 070-8615-0072  |  등록번호 서울아, 03973  |  등록일 : 2015.11.09
발행인 : 김태정  |  편집인 : 김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정
Copyright © 2015 연합경제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