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청남도
충남소방, 추석 명절 화재 예방 집중27일까지 다중이용시설 화재안전조사 등 화재예방대책 추진
김태정 기자 | 승인 2023.09.14 05:55
   
▲ 충청남도청전경(사진=충청남도)
[연합경제TV] 충남소방본부는 도민과 귀성객들이 안전한 추석 명절을 위해 오는 27일까지 화재예방대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추석 연휴 동안 도내 화재발생 건수는 133건으로 3명이 사망하고 2명이 다쳤으며 10억 9000여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이는 하루 평균 4건의 화재가 발생한 셈으로 추석 명절 기간 화기취급 등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장소별로는 주거시설이 34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산업시설과 차량이 뒤를 이었다.

원인별로는 부주의 49건, 전기적 요인 41건으로 집계됐다.

부주의 화재 중에는 담배꽁초에 의한 화재가 12건으로 가장 많았고 음식물 조리 중 발생한 화재는 8건이었다.

도 소방본부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화재예방에 집중하기로 하고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13일까지 도내 다중이용시설 168곳과 도내 전통시장 66곳의 화재안전조사를 실시했다.

화재에 취약한 전통시장은 지자체, 소방, 상인회로 이뤄진 협의체를 구성해 화재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의용소방대와 상인회 등을 중심으로 지속적인 화재예방 캠페인을 전개한다.

주거 목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컨테이너와 비닐하우스 등 화재에 취약한 대상 247곳은 관할 소방서의 간부 소방공무원과 의용소방대원이현장을 찾아 화재위험요인을 살피고 안전교육을 병행하고 있다.

본격적인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27일 오후부터 연휴 직후인 다음 달 4일 오전까지는 화재특별경계근무를 실시할 계획이다.

이날 서천특화시장을 방문한 김연상 충남소방본부장은 화재취약요인 등을 점검하고 추석연휴를 대비한 화재 및 사고 예방을 당부했다.

김 본부장은 “담배꽁초와 음식물 조리 등 사소한 실수 하나로 돌이킬 수 없는 화재가 발생할 수 있다”며 “모두가 안전한 추석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화재예방에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태정 기자  tvyonhap@daum.net

<저작권자 © 연합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방송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 보호 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정3동 1163-6번지 A-1호  |  대표전화 : 070-8615-0072  |  등록번호 서울아, 03973  |  등록일 : 2015.11.09
발행인 : 김태정  |  편집인 : 김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정
Copyright © 2015 연합경제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