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속보
한-우즈벡, '수르길 가스전' 미수금 10억 달러 상환 합의
국제뉴스 | 승인 2023.09.10 07:15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일(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IBC(국제비즈니스센터)에서 열린 '한-우즈벡 경제부총리 회의' 종료 후 잠시드 호자예프 우즈벡 경제부총리와 합의의사록에 서명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일(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IBC(국제비즈니스센터)에서 열린 '한-우즈벡 경제부총리 회의' 종료 후 잠시드 호자예프 우즈벡 경제부총리와 합의의사록에 서명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권찬민 기자 = 한국가스공사와 롯데케미칼, GS E&R 등이 지난 6년간 우즈베키스탄 수르길 가스전 사업에서 발생한 미수금 약 10억 달러를 돌려받게 됐다.

8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전날 우즈베키스탄에서 열린 '제5차 한국-우즈베키스탄 경제부총리 회의'에 참석해 수르길 가스전 사업 미수금 상환계획에 대해 최종 합의했다.

수르길 사업은 지난 2008년부터 2041년까지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이 공동으로 가스전을 개발하고 화학제품과 가스를 생산하는 사업이다.

한국가스공사 롯데케미칼 GS E&R 등으로 구성된 컨소시엄과 우즈베키스탄 가스공사가 합작사인 '우즈코 가스카메칼'을 세워 가스를 생산하고 있다.

가스 판매는 우즈베키스탄 가스공사 자회사가 맡고 있는데, 우즈베키스탄의 통화가치가 하락하면서 자회사는 2017년부터 미국 달러 기준으로 지급하기로 한 가스 생산대금 10억 달러를 우즈코 가스케미칼에 내지 못했다. 하지만 이번 합의로 수르길 사업 미수금이 발생 6년 만에 상환 계획을 확정 짓게 됐다.

이번 양국간 회의에서는 현지 섬유산업에 진출한 포스코인터내셔널에 대한 면화 재배지 배정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우리 기업이 타슈켄트에 완공한 IT 비즈니스센터에 대한 토지불하를 신속히 허가하는 방안도 논의됐다.

우즈베키스탄 정부는 현재 추진중인 고속도로나 고속철 사업에 우리 기업의 참여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양국은 의료·친환경·디지털 분야 등 다양한 협력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가고, 새로운 사업을 추가로 발굴하기로 했다.

추 부총리는 또 우리나라의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이 진행 중인 치르치크 희소금속센터를 방문해 반도체 제조 관련 희소금속 상용화 사업의 추진 현황을 점검했다.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과 고위급 인사들과의 면담을 통해 2030년 부산 엑스포 유치에 대한 관심과 지지를 요청했다.

추 부총리는"양국의 협력관계는 1992년 수교 이후 30년간 빠른 속도로 발전해 양국 간 교역 규모는 30년간 700배 이상 증가했고 한국은 우즈베키스탄의 5대 교역국이 됐다"며 "이번 회의를 계기로 한 단계 높은 경제협력의 ‘새로운 30년’을 위해 양국 정부가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우즈베키스탄 경제부총리 회의는 양국의 경제협력을 논의하는 경제 분야 고위급 협의체로, 우리는 추 부총리를 수석대표로 산업부·국토부 등 관계 부처와 기관이 참석했다.


권찬민 기자 dduijje321@naver.com

<국제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국제뉴스  gukj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연합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방송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 보호 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정3동 1163-6번지 A-1호  |  대표전화 : 070-8615-0072  |  등록번호 서울아, 03973  |  등록일 : 2015.11.09
발행인 : 김태정  |  편집인 : 김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정
Copyright © 2015 연합경제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