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시
은평구, ‘국가안전대진단’ 실시…“위험요인 조기 발굴해 안전도시 조성”오는 17일부터 10월 14일까지 실시…위험성이 높은 시설 157곳 대상
김태정 기자 | 승인 2022.08.04 05:38
   
▲ 은평구, ‘국가안전대진단’ 실시…“위험요인 조기 발굴해 안전도시 조성”
[연합경제TV] 서울 은평구가 사회 전반의 위험요인을 조기 발굴해 안전도시를 조성하기 위한 '2022 국가안전대진단'을 오는 17일부터 10월 14일까지 실시한다.

‘국가안전대진단’은 지자체, 공공기관, 민간전문가 등 민·관 합동으로 해마다 주민 생활과 밀접한 주요 시설 등 사회 전반에 대한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하는 제도다.

실생활 속 작은 위험 요소부터 시설물의 구조적 안전과 안전규정 준수 여부 등을 점검한다.

올해 점검 대상은 최근 사고가 발생했거나 노후하고 위험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시설 등 총 157곳이다.

일반건축물, 공공주택, 야영장, 영화관, 공공체육시설, 관광숙박시설, 폐기물시설, 하천, 교량, 건설공사장, 급경사지, 산사태 위험지역 등이 포함된다.

구는 유관기관, 안전관리자문단, 민간전문가 등 분야별 민·관 전문가와 함께 합동점검에 나선다.

점검 실효성을 높이고자 오는 29일부터 실시하는 ‘추석대비 안점점검’과 연계해 중복 점검을 줄이는 한편 복지부·식약처 등 코로나 대응 부처 소관시설은 점검 대상에서 제외한다.

첨단 과학기술 장비를 활용한 안전점검을 추진한다.

급경사지와 절토공사장 등 인력 접근이 어려운 시설에는 드론을 투입해 항공촬영으로 점검한다.

건축물과 공동주택 등 위험시설 29곳에 설치된 IoT 계측 장비를 활용해 재난 사고에 대응한다.

IoT 계측 장비에 수집된 데이터를 균열, 붕괴 등의 예측 및 점검에 활용한다.

현재 이격측정기 84대, 기울기측정기 102대 등 IoT 장비 총 186대가 운영 중이다.

대진단 과정에서 지역구민과 소통 협력을 위해 주민참여를 강화한다.

지역주민으로 구성된 자율방재단, 안전보안관, 안전모니터봉사단 등 은평 지역 안전활동 단체와 함께 안전위해요소 발굴 활동을 전개한다.

발굴 사항은 검토를 거쳐 대진단 점검대상에 포함, 정비 조치한다.

구는 대진단 결과 바로 시정 가능한 사항은 즉시 조치하고 중대한 결함이나 위험요인이 발견되면 긴급 보수·보강과 사용제한·금지 등의 긴급안전조치를 할 방침이다.

대진단에 앞서 구는 지난달 18~29일 여름철 사고 예방을 위한 사전 안전점검을 실시한 바 있다.

유형별 안전점검 가이드를 활용해 시설 특성에 맞는 점검을 진행했다.

김미경 은평구청장은 “국가안전대진단 기간에 시설 정밀 점검 등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줄 것을 부탁드린다”며 “주민이 안심할 수 있는 안전도시 은평을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태정 기자  tvyonhap@daum.net

<저작권자 © 연합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방송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 보호 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정3동 1163-6번지 A-1호  |  대표전화 : 070-8615-0072  |  등록번호 서울아, 03973  |  등록일 : 2015.11.09
발행인 : 김태정  |  편집인 : 김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정
Copyright © 2015 연합경제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