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청남도 속보
김옥수 충남도의원 “특색있는 저출산 극복 정책 없다”제329회 정례회 5분발언서 지적…“임산부 우대금리 적금지원 사업예산·이용률 저조”
김태정 기자 | 승인 2021.06.11 14:30
   

분만진료비 본인부담금 전액 지원 등 임신·출산 분야 실효성 정책 추진 강조

충남도의 저출산 극복 정책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많은 예산을 쏟아붓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타 지자체와 차별화된 정책은 찾아볼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충남도의회 김옥수 의원(비례·국민의힘)은 10일 열린 제329회 정례회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저출산 극복 정책 중 임신·출산 분야에서 당사자들이 실제로 느낄 수 있는 보편적 복지제도는 부재한 상황”이라며 개선을 촉구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도의 저출산 대응 사업비는 국비·지방비를 포함해 총 1조 691억여 원으로, 도지사 취임 전인 2017년과 비교하면 2배 가량 증액됐다.

세부적으로 보면 돌봄 분야가 4628억 1600만 원(43.29%)으로 가장 많았고 임신·출산 분야는 2723억 5900만 원(25.48%)으로 뒤를 이었다.

문제는 임신·출산 분야 중에서 도 자체사업은 ‘행복키움수당’ 지원사업 예산이 전체의 92.98%를 차지한다는 점이다.

즉, 단순 현금성 지원인 행복키움수당을 제외하면 충남만의 차별화된 정책이 없다는 게 김 의원의 설명이다.

실제로 ‘임산부 우대금리 적금 지원’ 사업이 전체 예산에서 차지한 비중은 0.01%, 수혜 인원은 105명에 불과했다.

김 의원은 “1만 명이 넘는 출생아 수와 비교하면 도내 임산부들이 몰라서 이용을 못한 것인지, 알고도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 것인지 의구심이 든다”며 “‘분만진료비 본인부담금 전액 지원사업’ 도입 등 출산 가정의 경제적 부담은 줄이고 혜택을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고용노동부가 2019년 기준 전국 5인 이상 사업체 5000개(78만 2201명)를 대상으로 일·가정 양립실태를 조사한 결과 충남에서 출산휴가를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58.5%로 전국 평균보다 3.1%p 낮았다”며 “함께 일하고 돌보는 직장문화를 만들고 출산휴가와 육아휴직으로 눈치 또는 인사상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홍보와 포상도 활성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태정 기자  tvyonhap@daum.net

<저작권자 © 연합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방송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 보호 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정3동 1163-6번지 A-1호  |  대표전화 : 02-2679-2007  |  등록번호 서울아, 03973  |  등록일 : 2015.11.09
발행인 : 김태정  |  편집인 : 김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정
Copyright © 2015 연합경제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