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청남도 속보
김은나 충남도의원 “조리종사자 건강이 아이들 건강”제329회 정례회 1차 본회의 5분발언 통해 조리종사자 근로환경·처우개선 대책 촉구
김태정 기자 | 승인 2021.06.11 14:28
   

최근 5년 간 조리종사자 산재발생 255% 증가, 조리실 유해가스 예방조치 등 시급

충남도내 학교급식실 조리종사자 산업재해 발생이 증가하고 있어 조리실 유해가스 예방조치 등 근무환경 개선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충남도의회 김은나 의원(천안8·더불어민주당)은 10일 제329회 정례회 5분발언을 통해 “최근 5년 간 조리종사자 산재발생률이 255%나 증가했다”며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2016년 20건이었던 산재발생건수는 2020년 71건으로 증가해 매년 평균 3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재발생 유형은 대부분 화상과 넘어짐, 데임, 근골격계질환 등으로 근로밀도가 높고 반복적인 업무특성 탓이 크다.

김 의원은 “항상 빠른 속도로 일을 처리해야 하고 반복적인 작업을 수행하기 때문에 근골격계 손상이 심하고 넘어짐과 화상 등의 재해 위험이 높다”며 “항상 물기로 젖어있는 바닥과 뜨거운 주방용기, 끓는 물을 다뤄야 하는 근로환경에 대한 세심한 개선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조리실 유해가스 예방과 공기질 개선을 위한 환풍기 및 공조기 가동실태 점검과 이를 통한 적절한 조치가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기름을 이용해 조리할 때 지방이 분해되면서 발생하는 미세먼지와 1급 발암물질인 벤젠 등의 휘발성 유기화합물질을 흡입할 경우 경기도 조리종사자 폐암 사망 과 같은 산업재해가 발생할 수 있는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김 의원은 “조리종사자들이 안전한 곳에서 행복한 마음으로 조리할 때 제대로 된 건강한 급식도 가능하다”며 “뜨거운 열기와 싸워야 하는 조리종사자 처우개선을 위해서는 휴식권 보장을 위한 휴게시설 설치와 대체인력 지원시스템 구축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태정 기자  tvyonhap@daum.net

<저작권자 © 연합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방송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 보호 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정3동 1163-6번지 A-1호  |  대표전화 : 02-2679-2007  |  등록번호 서울아, 03973  |  등록일 : 2015.11.09
발행인 : 김태정  |  편집인 : 김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정
Copyright © 2015 연합경제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