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속보
더불어민주당 양향자 의원, “5.18 계엄군 사망자 전원, 전사에서 순직으로 변경돼”5.18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 사망자 전사에서 순직2형으로 변경
김태정 기자 | 승인 2021.01.05 20:16
   

군 내부 자료상‘폭도’용어도 삭제돼

양의원, 국방부를 상대로 역사의 진실을 밝히기 위한 설득 노력 계속해 와

양의원 “5.18은 전쟁이 아닌 민주화운동, 역사 바로잡기 위한 노력 계속할 것”

더불어민주당 양향자 의원(광주서구을)의 ‘역사바로잡기’ 노력이 빛을 발하고 있다.

양향자 의원실에 따르면 국방부는 22일(화) 5.18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 사망자 22인을 ‘전사자(戰死者)’에서 ‘순직자’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군 내부 문서상 ‘폭도’라고 표기된 부분 역시 모두 삭제될 방침이다. 지난주 금요일(18일) 국방부 전공사상심사위원회는 이와 같은 내용을 심의·의결했다.

최초 군에서는 ‘폭도들의 총격’으로 사망한 18인과 ‘폭도들의 칼’에 의해 사망한 1인, 오인사격 3인을 전사자로 처리했으나, 이번 심사를 통해 폭도라는 용어는 삭제되며 왜곡된 개별 사망 경위도 모두 정정된다. 구체적으로 계엄군 상호 오인사격 사망 13인, 시민 교전 중 사망 5인, 차량에 의한 사망 2인, 원인불상 총격사망 1인, 원인불상 사망 1인으로 정정된다.

양향자 의원은 그동안 국방부를 상대로 보훈처, 인권위, 권익위 등이 함께 모여 범부처차원에서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양의원은 “5.18 민주화운동은 적과 싸운 전쟁이 아니기에 계엄군들도 전사자가 아닌 순직자로 처리되어야 한다”라며 “군 내부 자료에 표기된 폭도라는 용어 역시 모두 삭제·수정해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또한 양의원은 “당시 같은 경위로 사망한 경찰들은 순직 처리됐지만 아직도 계엄군의 경우 ‘대침투작전’ 간 전사자로 기록되어 있고, 현충원 묘비에도 이분들은 광주에서 전사한 것으로 되어 있다”라며 “앞으로도 왜곡된 역사를 바로잡고 진실을 밝히기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5.18민주화운동 당시 광주에서 사망한 계엄군은 총 23명이며 이 중 1명은 이미 순직 처리되었으며, 이번 조치로 22인의 전사자들이 순직2형으로 전원 변경될 예정이다.

김태정 기자  tvyonhap@daum.net

<저작권자 © 연합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방송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 보호 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정3동 1163-6번지 A-1호  |  대표전화 : 02-2679-2007  |  등록번호 서울아, 03973  |  등록일 : 2015.11.09
발행인 : 김태정  |  편집인 : 김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정
Copyright © 2015 연합경제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