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청남도 속보
충남도의회 복환위, 코로나 총력대응·적극행정 조치 주문저출산보건복지실·충남복지재단·4대의료원 주요업무보고 청취
김태정 기자 | 승인 2020.07.22 20:24
   
▲ 제323회임시회-복환위.

다자녀 가구 및 노인·장애인·취약계층 돌봄 지원 기능 강화 조치 필요

충남도의회 복지환경위원회(위원장 오인환)는 21일 제323회 임시회 3차 상임위 회의에서 저출산보건복지실과 충남복지재단, 4대 의료원(천안,공주,서산,홍성) 소관 2020년 주요업무계획을 청취하고 코로나19 총력 대응을 위한 다양한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오인환 위원장(논산1·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19 및 신종감염병 대응에 총력을 다해 달라”면서 “특히 아동·노인·장애인 등 돌봄이 필요한 취약계층 지원에 힘써야한다”고 주문했다.

황영란 부위원장(비례·더불어민주당)은 “장애인 자립· 직업활동 증진 및 탈시설 지원에 차질 없도록 세심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김동일 위원(공주1·더불어민주당)은 “저출산 극복사업으로 추진 중인 충남도의 공공산후조리원(홍성)의 10실만으로는 부족함이 많은 만큼 공공산후조리원 권역별 확대 설치 뿐만 아니라 민간산후조리원 이용 시에도 지원 할 수 있는 정책도 시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여운영 위원(아산2·더불어민주당)은 “난임부부 한방치료 사업 확대도 중요하지만 치료중단 이유를 보면 절반이상이 육체적·정신적 부담이 큰 요인이 있다”며 “이러한 부문을 해소 할 수 있는 방안도 함께 고민해 봐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영신 위원(천안2·더불어민주당)은 “100세 시대에 접어둔 시대에 대단위 경로당 지원도 물론 중요하지만 독거노인 공동생활 홈처럼 그룹별 관리 및 소규모단위 지원도 중요하다”고 피력했다.

홍기후 위원(당진1·더불어민주당)은 “충남도 장애인 공동작업장이 현재 20곳 있는데 장애인 수에 비해 턱없이 적고 작업환경 및 임금 등 처우가 좋지 않다”며 장애인 처우개선에 노력함과 동시에 코로나19로 인해 중단된 노인일자리 정책도 확대 재개해 달라”고 주문했다.

김태정 기자  tvyonhap@daum.net

<저작권자 © 연합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 보호 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정3동 1163-6번지 A-1호  |  대표전화 : 02-2679-2007  |  등록번호 서울아, 03973  |  등록일 : 2015.11.09
발행인 : 김태정  |  편집인 : 김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정
Copyright © 2015 연합경제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