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봉준호 '기생충'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4관왕 한국영화 100년사 쾌거”감독상·국제영화상 등 휩쓸어 비영어권에서 ‘첫 작품상’ 영예 한국어로 만든 韓 영화 의미 커
장기철 기자 | 승인 2020.02.10 22:22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92년 역사에 한 획을 그었다.

‘기생충’은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 영예인 작품상을 포함해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까지 수상하며 4관왕에 올랐다. 특히 외국어영화가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우수작품상을 받은 건 최초다.

한국 영화 최초로 아카데미상 최종 후보에 오른 ‘기생충’이 작품상으로 호명되자,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배우 송강호·이선균·조여정·최우식·박소담·이정은·장혜진·박명훈와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 한진원 작가, 양진모 편집감독, 이하준 미술감독, 이미경 CJ 부회장이 모두 무대에 올라 벅찬 감정을 드러냈다.

‘기생충’ 제작자 바른손이앤에이 곽신애 대표는 “상상도 못 했던 일이다. 정말 행복하다. 정말 시의적절하고 상징적인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밝힌 뒤 “아카데미 회원들에게 경의와 감사를 표한다”고 짧은 소감을 전했다.

이후 무대 위 불이 꺼지자, 객석에서는 불을 켜달라는 환호성이 터져나왔다. 이에 다시 불이 켜지자, 마이크를 잡은 이미경 CJ 부회장은 “봉준호 감독에게 정말 감사하다. 그의 유머 감각을 존경한다”며 “ ‘기생충’을 사랑하고, 응원하고, 지원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 특히 한국 관객들에게 정말 감사하다”고 기쁨을 나눴다.

이날 ‘아카데미 시상식’의 주인공은 단연 봉준호 감독이었다. 작품상에 앞서 국제장편영화상, 각본상, 감독상까지 휩쓴 봉 감독은 특유의 위트에 진심을 더한 수상 소감으로 시상식의 즐거움을 배가시켰다.


먼저 한진원 작가와 함께 수상한 각본상에 이어 국제장편영화상 수상을 위해 또다시 무대에 오른 봉 감독은 “외국어영화상에서 국제영화상으로 이름이 바뀐 후 첫 수상을 하게 돼 더 기쁘다”고 소감을 밝히며 “오늘 밤 좀 마셔야겠다. 내일 보자”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아이리시맨’ 마틴 스코세이지, ‘조커’ 토드 필립스, ‘1917’ 샘 멘더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쿠엔틴 타란티노와 함께 감독상에 노미네이트된 봉준호 감독은 이번에도 자신이 호명되자 “국제장편영화상 받았을 때 오늘 내 할 일은 다 끝났다고 생각했는데”라고 유머러스하게 놀라움을 표현했고, 객석에서는 웃음이 터져 나왔다.

이어 그는 “화공부할 때부터 항상 새겼던 말은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이라는 것이었다. 그것은 마틴 스코세이지가 한 말이었다”고 객석에 자리한 마틴 스코세이지를 가리켰다. 봉감독의 언급에 마틴 스코세이지는 자리에서 일어나 환한 웃음을 지었다.

이어 봉 감독은 “마틴 스코세이지 영화를 보며 공부했던 사람이다. 같이 후보에 오른 것도 영광인데 이렇게 상을 받게 될 줄은 정말 몰랐다. 또 내 영화를 미국사람들이 모를 때 리스트에 뽑아 좋아해준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에게도 감사하다. 아이러브유”라고 애정을 내비쳤다.

끝으로 봉 감독은 “함께 감독상 후보에 오른 토드, 샘 감독도 정말 존경하는 멋진 감독들이다. 오스카 측에서 허락한다면 이 트로피를 텍사스 전기톱으로 5개로 잘라 나누고 싶은 마음이다. 난 내일 아침까지 술을 마실 준비가 돼 있다”고 수상 소감을 마쳤다.

작품상 유력 후보로 거론됐던 ‘1917’은 촬영상, 음향믹싱상, 시각효과상까지 3관왕을 받았고, 남우주연상은 ‘조커’의 호아킨 피닉스, 여우주연상은 ‘주디’ 르네 젤위거가 수상했다. 또 남우조연상은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브래드 피트, 여우조연상은 ‘결혼 이야기’의 로라 던이 받았다.

기생충’의 ‘아카데미 시상식’ 4관왕 소식이 전해지자, 각계각층에서 축하세례가 쏟아졌다.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정치권 인사들과 배우 박서준, 공효진, 혜리, 정려원, 홍석천, 이윤지, 엑소 수호 등이 SNS를 통해 메시지를 남기며 역사적 순간에 대한 기쁨을 표현했다

장기철 기자  jkc5603@naver.com

<저작권자 © 연합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기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 보호 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정3동 1163-6번지 A-1호  |  대표전화 : 02-2679-2007  |  등록번호 서울아, 03973  |  등록일 : 2015.11.09
발행인 : 김태정  |  편집인 : 김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정
Copyright © 2015 연합경제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