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예산군, 2020년을 '명품 관광도시' 원년의 해로 만든다예당호, 덕산온천, 대표축제 육성 등 관광도시 기반 조성 총력
장기철 기자 | 승인 2020.02.03 15:27

충남 예산군은 2020년 예당호 인프라 확충 및 덕산온천 연계사업, 지역 관광자원과 연계한 대표 축제 육성 등을 통한 문화치유와 명품 관광도시로의 도약을 꾀한다.

28일 군에 따르면 대단위 관광개발사업의 지속 추진과 신규 관광자원 발굴을 통해 주민 욕구에 발맞춘 문화 활동 공간 조성 및 참여 기회를 제공하고 관광 트렌드에 맞는 홍보상품 개발, 산업 경쟁력 강화와 함께 문화재와 생태체험을 통한 관광 활성화에 나선다.

군은 먼저 지난 11일 개통 281일만에 방문객 300만명을 돌파한 국내 최장 402m의 예당호 출렁다리와 느린호수길 등 예당호 인프라 확충을 통해 명품 관광도시를 조성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오는 4월 최대 높이 110m 규모의 예당호 음악분수대를 준공하고 내년까지 362억원을 투자해 조성 중인 착한농촌체험세상이 완공되면 예당호를 중심으로 한 산업형 관광도시로의 윤곽이 보다 뚜렷하게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덕산온천관광지 상징공원 조성과 인공폭포 조성, 진입도로와 휴양마을, 내포보부상촌, 추사서예 창의마을 등 덕산온천 주변의 연계사업을 통한 문화치유 산업 육성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또한 '2020 대한민국축제콘텐츠 대상' 및 '충청남도 지역향토문화축제'로도 선정된 예산장터 삼국축제를 보다 강화해 구도심 및 전통시장의 활성화에 나서는 한편 예산황토사과 축제를 통해 군을 대표하는 명품 예산황토사과와 역전시장 활성화에도 나설 계획이다.

이밖에 황새방사와 논 생물체험 등 황새공원 운영의 활성화를 추진하고 임존성 관광자원화를 위한 기반을 마련하는 등 황새 생태관광과 역사 문화유적 자원화의 기틀을 마련하는 등 노력을 통해 명품 관광도시 조성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군은 △덕산온천광광지 공원 재구조화 사업 △생활문화센터 조성 △예당호 출렁다리 문화예술 공연 활성화 △2020 대한민국 관악대축제 개최 △경쟁력 있는 지역향토축제 육성 △중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한 홍보 팸투어 △관광예산 홍보마케팅 강화 △예산 가야사지·남연군묘 유적정비 △예산수덕사 유물 전시관 건축 △예산황새공원 생태체험시설 확충사업 △제2회 예산황새축제 개최 등의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지난 2019년은 국내 최장 예당호 출렁다리에 300만명의 방문객이 다녀가고 군 전체 관광객 수가 580만명에 달하는 등 산업형 관광도시로의 기반을 닦는 시간이었다"며 "올해에는 다져진 기반 위에 내실 있는 시설과 시스템을 확충해 방문객의 만족도가 높은 명품 관광도시가 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장기철 기자  jkc5603@naver.com

<저작권자 © 연합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기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 보호 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정3동 1163-6번지 A-1호  |  대표전화 : 02-2679-2007  |  등록번호 서울아, 03973  |  등록일 : 2015.11.09
발행인 : 김태정  |  편집인 : 김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정
Copyright © 2015 연합경제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