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속보
상도교회 창립 제72주년 음악예배 가져‘하나님께 아름다운 찬양’-하이든 '천지창조', 모차르트 '알렐루야', 베토벤 '기쁜 찬양을 드리세', 헨델 '할렐루야 아멘'
박신호 기자 | 승인 2019.06.12 01:18
   
▲ 대한예수교장로회 상도교회 담임 최승일 목사.

대한예수교장로회 상도교회(원로목사 김이봉, 담임목사 최승일) 창립 제72주년 및 성령강림 감사예배가 서울시 동작구 상도로 41가길 13 상도교회 본당서 개최됐다.

6월 9일(일) 음악 예배는 상도교회 김이봉 원로목사가 '교회의 교회다움'(민6:25-26, 계1:11, 계3:7-13)이란 주제로 말씀을 전했다. 김 목사는 '사람이 보는 교회'와 '하나님이 보는 교회'의 차이를 언급하고 "하나님은 내가 한없이 작은 능력을 가진 약한 존재일 때 가장 강하게 역사 하신다"고 말했다.

이어 "계시록 1:11에 열거한 일곱 교회 가운데 유일하게 책망 대신 칭찬과 권면을 받은 빌라델피아 교회처럼 72세 장년이 된 상도교회가 하나님으로부터 칭찬과 권면을 받는 교회가 되길 바란다"며 "하나님이 주신 '회개할 기회', '봉사할 기회', '감당할 기회'를 놓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6월 9일(일) 대한예수교장로회 상도교회(담임 최승일 목사) 창립 제72주년 기념음악예배는 서울시합창단 단장 강기성 안수집사의 지휘로 상도교회 시온찬양대가 ‘하나님께 아름다운 찬양을’이란 주제로 드려졌다.

이어진 상도교회 창립 제72주년 기념음악예배는 서울시합창단 단장 강기성 안수집사의 지휘로 상도교회 시온찬양대가 ‘하나님께 아름다운 찬양을’이란 주제로 드려졌다.

▲제1부(창세기1:1~2:3) Franz Joseph Haydn의 ‘오라토리오 천지창조’(Die Schöpfung, Oratorium) 가운데 △놀라워 주가 하신 일 △천군 천사들이 외쳐 △거문고 타고 피리를 불며 주를 찬양하라 △지으신 모든 것을 보시니(베이스 레시타티브) △큰 위업을 이루셨네 △이 세상 만물은 우러러 주께 구하니 △큰 위업을 이루셨네 하나님을 찬양하라

▲제2부(고전찬양) △Wolfgang Amadeus Mozart, 'Alleluia' from the Motet 'Exsultate, Jubilate' △Ludwig van Beethoven, 'Make a joyful noise unto God'(기쁜 찬양을 드리세)

▲제3부(은혜의 찬양) △Mark Hayes, 'Somebody's Knocking at Your Door'(그 누가 문을 두드려) △Albert Hay Malotte, 'The Lord's Prayer' △Stephen Adams, 'The Holy City' △나운영,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제4부(바로크찬양) George Friedrich Händel △Hallelujah, Amen from 'Judas Maccabaeus' △Hallelujah

▲제5부(다함께 찬양) Don Besig, '이 믿음 굳세라' 등을 소프라노 윤성회, 알토 김소라, 테너 이승훈, 베이스 김광수 집사 등과 함께 연주했다.

앙코르로 ‘하나님의 은혜’(신상우 곡)를 알토파트 김정은 자매의 바이올린 연주로 연주했는데 소프라노 윤성회 자매가 ‘성령이 강림한’ 목소리로 찬양해 청중들을 감동시켰다.

▲앙코르로 ‘하나님의 은혜’(신상우 곡)를 오케스트라 악보가 준비되지 않은 관계로 즉석에서 알토파트 김정은 자매가 바이올린 연주로 연주했으며, 소프라노 윤성회 자매가 ‘성령이 강림한’ 목소리로 찬양해 청중들을 감동시켰다.

한편, 강 안수집사는 “최근 국내에서 연주되는 합창곡들이 대중적으로 흐르는 경향이 있어 눈높이가 높아진 청중들을 만족시키지 못하고 있다”면서 “한국의 교회음악을 세상의 음악들보다 한 단계 격상된 수준 높은 찬양을 통해 하나님께 영광을 올려드리는데 있어서 ‘작은 교회’들도 감당할 수 있는 가성비가 높은 성가곡이 바로크시대의 고전음악들이다”라고 추천했다.

▲상도교회 창립 제72주년 및 성령강림 감사예배에서 상도교회 김이봉 원로목사가 '교회의 교회다움'(민6:25-26, 계1:11, 계3:7-13)이란 주제로 설교말씀을 전했다.

박신호 기자  jaebol@daum.net

<저작권자 © 연합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신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 보호 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정3동 1163-6번지 A-1호  |  대표전화 : 02-2679-2007  |  등록번호 서울아, 03973  |  등록일 : 2015.11.09
발행인 : 김태정  |  편집인 : 김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정
Copyright © 2015 연합경제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