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서울시합창단 제153회 정기연주회 '명작시리즈 |' 개최모차르트 'c단조 미사', '대관식 미사' 두 편의 미사곡 연주
박신호 기자 | 승인 2019.05.08 19:54
▲재단법인 세종문화회관 서울시합창단(단장 강기성 상도교회 안수집사) 제153회 정기연주회 <명작시리즈Ⅰ>이 5월 9일(목) 세종문화회관 세종M씨어터에서 개최된다.

재단법인 세종문화회관 서울시합창단(단장 강기성 상도교회 안수집사153회 정기연주회 '명작시리즈 |'이 5월 9(세종문화회관 세종M씨어터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이번 정기연주회에서는모차르트가 일생의 반려 콘스탄체 베버를 위한 미완의 대작 ‘c단조 미사’(MissaⅠ c minor KV 427) 모차르트 미사곡 중 가장 널리 알려진 대관식 미사’ 등 천재작곡가 모차르트가 남긴 두 편의 미사곡이 연주된다.

 

'c단조 미사'는 모차르트에게 결혼서약의 의미가 담긴 곡으로 관현악과 합창의 대규모 편성이 특징이다그의 신부 콘스탄체 베버를 위해 작곡을 시작했는데결혼을 집요하게 반대했던 아버지에게 본인의 굳은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쓴 곡으로 알려져있다. 그런데 베버와의 결혼이라는 목표가 달성돼 이 작품의 마지막 부분인 하나님의 어린양’(Agnus Dei)은 끝내 빠진 채 미완성곡으로 남았다영화 '아마데우스중 모차르트의 결혼장면에서 이 작품의 도입부가 배경음악으로 사용되기도 했다.

 

'대관식 미사'는 모차르트가 잘츠부르크에 정착한 직후인 1779년 4월 부활절 미사를 위해 작곡했다.

 

1790년 유럽 각지에서 거행된 레오폴드 2세의 대관식 기념미사에 사용돼 대관식란 이름이 붙여졌다고 알려져 있다. ‘하나님의 어린양’(Agnus Dei) 중 소프라노 독창 선율이 오페라 피가로의 결론’ 3막 중 백작부인이 노래하는 아리아 첫 머리와 닮아 있고 여러 곳에서 기악적 비중이 크다는 것이 특징이다.

 

▲서울시합창단 강기성 단장(서울대학교 성악과 졸업, 독일 하이델베르그-만하임 국립음대 지휘과(오케스트라, 합창) 최고과정 졸업, 제19차 매스터 플레이어즈 국제지휘콩쿨 어너디플로마 수상)의 지휘로 ▲소프라노 강혜정(연세대학교 성악과 졸업, 미국 뉴욕 메네스음대 석사 및 최고 연주자 과정 졸업) ▲소프라노 조지영(대구가톨릭대학교 성악과 졸업, 독일 Trossingen 국립음대 디플롬 졸업, 독일 Weimar 국립음대 전문 연주자 과정 및 독일Hannover국립음대 최고 연주자 졸업) ▲알토 김지은(연세대학교 성악과 졸업, 이탈리아 로마 Santa Cecillia 졸업) ▲테너 조태진(서울신학대학교 교회음악과 졸업, 한국예술종합학교 예술전문사 성악과 ‘리트 오라토리오’ 디플로마 졸업, 독일 베를린 국립예술대 성악과 디플롬 졸업, 독일 로스톡 국립음대 콘체르트엑자멘 졸업) ▲베이스 홍성진(장로회신학대학 교회음악과 졸업, 미국 뉴욕시립대학교 및 메네스음대 졸업) 등이 출연해 독창과 합창, 관현악 편성의 정통 클래식 합창의 진수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합창단 강기성 단장(서울대학교 성악과 졸업, 독일 하이델베르그-만하임 국립음대 지휘과(오케스트라, 합창) 최고과정 졸업, 제19차 매스터 플레이어즈 국제지휘콩쿨 어너디플로마 수상)의 지휘로 소프라노 강혜정(연세대학교 성악과 졸업미국 뉴욕 메네스음대 석사 및 최고 연주자 과정 졸업소프라노 조지영(대구가톨릭대학교 성악과 졸업독일 Trossingen 국립음대 디플롬 졸업독일 Weimar 국립음대 전문 연주자 과정 및 독일Hannover국립음대 최고 연주자를 졸업했다.

 

또한, 알토 김지은(연세대학교 성악과 졸업이탈리아 로마 Santa Cecillia 졸업테너 조태진(서울신학대학교 교회음악과 졸업한국예술종합학교 예술전문사 성악과 리트 오라토리오’ 디플로마 졸업독일 베를린 국립예술대 성악과 디플롬 졸업독일 로스톡 국립음대 콘체르트엑자멘 졸업베이스 홍성진(장로회신학대학 교회음악과 졸업미국 뉴욕시립대학교 및 메네스음대 졸업) 등이 출연해 독창과 합창관현악 편성의 정통 클래식 합창의 진수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박신호 기자  jaebol@daum.net

<저작권자 © 연합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신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 보호 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정3동 1163-6번지 A-1호  |  대표전화 : 02-2679-2007  |  등록번호 서울아, 03973  |  등록일 : 2015.11.09
발행인 : 김태정  |  편집인 : 김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정
Copyright © 2015 연합경제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